HOME  |  COVER  |  NOTICE  |  TAG  |  KEYWORDS  |  ADMIN
KOREA    DRAMA
SBS 드라마 - 당신이 잠든 사이에
KOREAN DRAMA REVIEW & WATCH TRAILER AGAIN, INFORMATION SITE





















정재찬 | 이종석
난 검삽니다. 사건이 일어난 다음에 처벌하는 게 내 일이지 사건을 미리 막는 게 내 일은 아니란 말입니다!

밖에서 재찬은..
한강지검 형사3부에 발령받은 말석검사다. 사교성이 없어서 인맥이 중요한 검사조직에서도 인맥이 빈약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조직 뿐 아니라 이웃들 간의 인맥을 쌓는 요령도 없는데다가 의지도 별로 없다.

집에서 재찬은..
집안에서는 엉망진창 난장판이다. 청소나 설거지를 하는 법이 없고 휴일은 그에게 세수하지 않는 날이다. 안경을 끼고 산발인 머리, 양말마저 짝 맞춰 신는 법이 없다.

과거에 재찬은..
중학교 때까지 단 한 번도 전교 꼴찌를 놓쳐본 적 없는 대책 없는 꼴통이었다. 경찰인 아버지는 없는 살림에 법대생인 유범을 과외선생으로 붙여줬다. 성적을 올릴 때마다 과외비 만 원을 올려준다는 달콤한 제안에 유범과 짜고 성적표 조작을 하게 된다. 그러나 그 사실을 아버지에게 들키고 아버지로부터 신뢰를 잃게 된다. 이후로 누군가에게 실망이 되는 것이 얼마나 아픈지 알게 됐고, 누군가의 기대를 실망으로 바꾸지 않기 위해 기를 쓴다. 그 노력이 꼴찌였던 재찬을 검사의 자리까지 이끈 동력이 됐다.

현재에 재찬은..
한강지검에 발령이 난 이후로 뭔가 인생이 꼬이는 느낌이다. 엮이고 싶지 않았던 유범과 만난 데다 깐깐한 선배검사들과 부장검사 사이에서 유능한 검사로 인정받고 싶지만 맘대로 되지 않는다. 이게 다 재수 없는 앞집 여자 홍주를 만나고 나서부터 생긴 일이다.
남홍주 | 배수지
못 바꿔요. 앞날은.. 안다고 바뀌는 게 아냐.

집에서 홍주는..
안경을 끼고 대충 묶은 머리, 향초로 무마하는 꾀죄죄한 방 냄새까지.. 누가 봐도 백수의 몰골이지만 엄밀히 말해 백수는 아니다. 백수라고 무시했다간 따박따박 논리로 맞대응하기 때문에 괜히 말로 싸움 걸었다간 봉변당하기 쉽다. 말빨과 학창시절 받은 상장과 트로피로 미루어 짐작건대 나름 엘리트임에 틀림이 없다. 뿐인가? 가끔 꾸며놓으면 제법 예쁘기까지 하다.

과거에 홍주는..
어느 날부터 꿈이 현실로 일어나기 시작한다. 그냥 악몽이라 치부했던 꿈이었는데, 그 꿈대로 사랑하는 사람들을 잃었다. 이후 꿈에서 본 미래를 바꾸려 애를 써봤지만 미래를 바꾸기엔 홍주의 힘이 너무나 미미했다. 꿈에서 본 미래를 바꿀 수 없다면 피하는 게 상책이란 생각을 하며 홍주는 포기에 익숙해져 버렸다.

현재에 홍주는..
미래를 꿈꾸며 늘 괴로웠다. 미래를 알지만 바꿀 수 없다는 무력함 그리고 알고도 바꾸지 못했다는 죄책감이 오랜 시간 홍주를 괴롭혔다. 그러나, 그런 홍주를 절망의 나락에서 구해낸 사람이 있다. 바로 앞집에 이사 온 정재찬..

검사면서 의협심까지 남달라 보이는 저 사람이라면 그동안 꿈에서 본 끔찍한 미래를 바꿀 수 있을지 모른다는 희망이 생겼다. 저 사람과 함께라면 꿈을 꾸는 게 마냥 두려운 일이 아닐지도 모른다. 그가 내가 꿈에서 본 미래를 바꿀 수만 있다면..
이유범 | 이상엽
서로서로 다 좋은 거.. 그게 윈윈이란 거야.

밖에서 유범은..
전직 잘나가는 검사 현직 더 잘나가는 변호사다.
검사 시절 검찰총장 표창도 받았을 정도로 유능했고 현재는 수임료가 비싼 형사전문 변호사다. 겉으로 보기에는 서글서글한 호남형 외모에 대인관계도 원만해 남녀노소 모두에게 두루두루 인기가 많다. 검사 시절에 선후배와의 관계도 좋았기 때문에 현재 변호사 일을 하는데 그 인맥을 십분 활용하고 있다.

과거의 유범은..
과거 재찬의 과외선생이었다.
만년 꼴찌인 재찬이 성적을 경이적으로 올려 과외비를 올려 받은 경력이 있다. 그러나 그 경력 뒤에는 성적표 조작이란 얍삽한 꼼수가 숨어있었다. 누이 좋고 매부 좋은 ‘윈윈’이란 말로 재찬을 꼬드겨 성적표 조작에 동참시켰다. 아마 그때부터였던 거 같다.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윈윈이란 말로 그럴듯하게 포장하면서 거짓과 조작을 저지르기 시작한 것이..

현재의 유범은..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는 말이 딱인 상황이었다. 요즘 같은 불황에 수임되는 사건도 넘쳐나는 데다가 화려한 언변과 쇼맨십으로 높은 승소율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 몇몇 검사들 사이에서 악마의 혓바닥이라는 별명으로 불린다고 하지만, 검사에게 욕먹는 건 변호사에게는 칭찬인 터였다.

거기에 홍주로 인해 하루하루가 설레기까지 한 요즘..
검찰, 법원에 인맥이며 성과며 모든 것이 완벽한 요즘..

아주 살짝 불편한 인맥 하나가 끼어들었다. 유범의 조작역사에 시작을 함께 했던 정재찬이 검사로 부임한 것.. 심지어 홍주 주변까지 맴돌며 달콤한 잠을 방해하는 모기처럼 신경을 건드리기 시작한다. 피를 빨리기 전에 얼른 잡아야겠다.
한우탁 | 정해인
생색내고 싶지도 않고 원망도 안 합니다. 그냥 니가 무사해서 다행이라 생각해.

밖에서 우탁은..
넉살도 좋고 대인관계가 좋아 동료들 사이에서 인기가 많다. 감정표현이 솔직하고 의협심이 뛰어나다. 어린 시절부터 히어로물을 좋아해 라커에 포스터와 피규어를 장식해 놓을 정도다. 누군가를 구하고 지키는 히어로를 동경해 경찰이 됐으며 경찰을 천직으로 여긴다.

집에서 우탁은..
애완견 로빈과 함께 오피스텔에 혼자 산다.
요리를 할 줄 몰라 매일 부실한 아침을 먹고 집을 나선다. 어느 날부터 점심으로 삼겹살을 자꾸 먹으러 가기 시작한다. 그 집의 삼겹살이 유난히 맛있어서 간다고 하지만.. 글쎄?



정승원 | 신재하
재찬의 동생, 기영고교 3학년 학생이다.
재찬과는 달리 깔끔하고 겉과 속이 한결같은 남자다.
오랜 시간 재찬과 자취를 하면서 살림살이를 도맡아 해왔다.

형인 재찬과 닮은 점은 딱 하나..
잘난 외모와 사교적인 성격을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연애사가 빈약하다는 것..
윤문선 | 황영희
삼겹살집을 운영하고 있다.
남편을 일찍 여의고 홍주를 홀로 키운 억척스러운 어머니다.
그동안 말아먹은 식당이 많아 한식, 일식, 중식, 베트남식까지 할 줄 안다.

홍주가 앞날을 꾸는 꿈 때문에 집순이 백수가 된 것이 몹시 안타깝다. 그러나, 언젠가 홍주가 이 모든 것들을 극복하고 다시 예전에 똑똑하고 잘난 딸로 돌아갈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오경한 | 이유준
우탁과 같은 지구대 근무하는 경위.
곰 같은 인상만큼이나 푸근하고 사람 좋은 선배로 우탁을 아끼고 자랑스러워한다.
봉두현 | 오의식
SBC 한강라인 일진기자.
시위대 인원의 경찰추산과 주최측 추산이 다를 때 직접 세보고 파쇄지를 직접 맞춰 정보를 캐내는 근성의 기자.



신희민 | 고성희
형사 3부의 삼석검사이자 말석 검사인 재찬의 바로 위 선배검사

형사 3부의 말석이었다가 재찬이 말석으로 들어오면서 삼석이 됐다.
재찬과 족보가 꼬여도 단단히 꼬였다.

재찬의 대학 1년 후배지만 검사 경력으로는 2년이나 위다. 재찬과 ‘선배님’ 호칭으로 신경전을 벌인다. 언뜻 봐서는 험한 피의자들에게 휘둘릴 것 같아 보이지만 피의자들에게 자백도 잘 받아내고 기소율도 높은 실력 있는 검사다.
이지광 | 민성욱
건물주의 아들로 금수저 출신 검사

넉살이 좋고 실없는 농담을 하면서 놀리는 것을 좋아한다.
외강내유 스타일로 겉으로 보면 목소리도 크고 강성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인간적이고 맘이 약한 정 많은 검사다.
손우주 | 배해선
11살 아들을 홀로 키우는 싱글맘 검사
형사3부의 수석검사로 냉정하고 깔끔한 일처리로 유명하다.
박대영 | 이기영
온화하고 부드러운 성품의 소유자.

그러나 실상 겪어보면 은근히 까다롭고 깐깐하다.
십일조를 몸소 실천하는 독실한 기독교 신자.

후배 검사들에게 종교를 강요하지는 않지만, 늘 회식 전에 기도를 해 후배검사들을 불편하게 만든다. 자신은 절대 잔소리를 하지 않으며 검사들의 자율적인 수사를 존중하는 부장검사라고 하지만, 회식 기도를 통해 잔소리보다 심한 압박을 준다.
최담동 | 김원해
수많은 사건을 겪으며 웬만한 검사보다 수사와 법률지식이 낫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베테랑 수사관으로 탁하면 척 알아듣는 검사들과 일을 하다 어리바리하고 사회성 없는 말석검사 재찬을 만나 몸고생 맘고생을 시작하게 된다.
문향미 | 박진주
재찬 사무실의 실무관

재찬이 잘 생겨서 호감을 갖지만 곁에서 지켜보며 점점 실망하게 되면서 비꼬고 갈군다. 재찬 때문에 야근을 한다거나, 일이 많아지면 향미가 찍는 페이지 넘버 스탬프의 소리가 요란하게 커진다.
민정하 | 손산
형사 3부의 실무관들 중 맏언니.
부장검사실의 실무관답게 포스가 남다르다.
TRAILER MOVIE
CATEGORYS